2010. 8  [ 18 권 8호 ] Home | Contact Us | English | KF Home   
뉴스 포커스
KF 논단
Welcome To Koreaㅣ
Welcome To Korea ll
문화의 향기 I
문화의 향기 II
해외사무소에서 I
해외 사무소에서 II
재단단신 I
재단단신 II
펠로에세이
사업계획






  E-mail address: 
 
뉴스 포커스
한중 우호관계에 앞장설 미래의 인재들, 중국을 향하다

한국 청소년 대표단 중국 파견
지난 7월 8일부터 16일까지 한중 청소년 교류의 일환으로 한국 대학생들의 중국 방문이 이뤄졌다. 한국국제교류재단의 지원으로 중국을 방문한 한국 청소년 대표단은 베이징(북경), 청두(성도), 쿤밍(곤명) 등을 돌아보며 미래 한중 우호 관계의 주춧돌이 될 인재로서 자리매김할 것을 다짐하는 소중한 경험을 함께했다.



“우리 꼭 다시 만나, 짜이찌엔!”
중국은 내게 특별한 나라다. 미래에 대한 불안함과 기대감으로 가득 차 있었던 스물세 살, 중국에 대한 아무런 지식 없이 우연하게 자원봉사자로 참여했던 중국청년대표단 방한 행사는 내게 중국어의 필요성과 중국의 힘에 대해 느끼게 해주었고 나는 바로 그 다음 해 중국 유학 길에 올랐다. 중국에서 1년 동안 그들의 말과 문화를 배우며 나는 생각보다 더 큰 중국을 느낄 수 있었고, 귀국 후에도 계속 중국과 관련된 공부와 일을 하며 결국 내 인생의 진로까지 바꾸게 되었다.
그래서 이번 방중은 가기 전부터 너무 설레었다. 특히 이번 방중이 내게 더욱 뜻 깊었던 것은 작년 중국 청소년 대표단이 방한했을 때 내가 한국 측의 자원봉사자로 활동했기 때문이다. 한국이라는 나라를 보여주기 위해 두 달이 넘는 시간을 꼬박 준비하며 나는 무엇보다 내 나라에 대한 자부심을 가질 수 있었고, 마지막 환송연에서 헤어짐이 아쉬워 눈물을 흘리며 외교라는 것은 거창하고 어려운 것이 아니라 마음에서 마음으로 진심을 전하는 일이라는 것을 깨달을 수 있었다.
그리고 이번 방중단을 통해 다시 한번 맞이한 중국에서 나는 작년의 감동보다 더 큰 감동을 느끼고 돌아왔다. 청두에서 쿤밍으로, 쿤밍에서 다시 베이징으로 이어지는 빡빡한 일정이었지만 가는 곳마다 우리를 반갑게 맞아주시는 중국인 분들과 아무리 힘들어도 항상 웃으며 우리를 도와주는 중국 자원봉사자 친구들 덕분에 방중단원 모두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특히 중국 자원봉사자 친구들 대부분이 한국어를 전공했기 때문에 쉽게 의사소통을 할 수 있었는데, 어떤 중국 친구는 한국인인 우리보다 한국 유행어를 더 잘 알아서 우리를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그러나 무엇보다 방중 기간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홈 스테이가 아니었나 싶다. 들뜬 마음으로 우리와 함께할 일정을 기다리고 있던 중국 사람들. 말은 통하지 않아도 함께하는 이틀 동안 하나라도 더 보여주고, 하나라도 더 해주려고 했던 중국 친구들의 진심 어린 마음에 우리는 너무나도 큰 감동을 받았고, 단 이틀뿐인 만남이었는데도 우리는 헤어짐을 아쉬워하며 눈물 흘렸다.
한국에 돌아오니 지난 열흘간의 시간이 꼭 꿈같이 느껴진다. 아침에 눈을 뜨면 중국 친구들의 목소리가 아련히 들리고, 같이 열흘을 꼬박 함께한 한국 단원들의 밝은 모습이 눈에 어린다. 마지막 환송연에서는 너나 할 것 없이 펑펑 울며 아쉬워했고, 서로가 서로에게 고마워 서로를 꼭 안아주었다. 그리고 그렇게 아쉬운 마음을 달래며 우리는 느꼈던 것 같다. 우정에는 국적이라는 게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가장 중요한 것은 이렇게 서로 마음이 통하는 일이라는 것을 말이다.
우리 방중단원 모두는 이제 다시 각자의 일상으로 돌아왔다. 우리를 기다리고 있던 일상들. 하지만 우리는 이 일상이 예전과 같지 않음을 안다. ‘중국’이라는 나라가 이미 우리 마음속에 너무나도 크게 들어왔기 때문이다. 집에 오는 길, 잠시 놓았던 중국어 공부를 다시 시작하기 위해 서점에 들렀다. 다음에 중국 친구들을 만나면 더 유창한 중국어로 대화해야지. 생각만 해도 다시 심장이 뛴다. 그리운 나의 중국 친구들, 우리 꼭 다시 만나. 짜이찌엔!

글•최가영. 서울대학교 산림환경학과 석사과정 학생





중국에 대한 모든 선입견을 떨쳐버린 뜻 깊은 여행
중국에서 열흘 간의 일정을 무사히 마치고 떠나는 마지막 날 아침, 모든 것이 꿈을 꾼 것만 같았다. 그만큼 믿기지 않을 정도로 행복했고, 되돌아가고 싶은 시간이었다. 다시 잠들면 더 큰 기쁨을 얻을 수 있을 것만 같았다.
서로 다른 문화와 환경 속에 사는 친구들과 짧은 시간 동안 서로를 이해하고 자연스럽게 융화되고 조화를 이룰 수 있었다는 사실이 그 무엇보다 고맙고 소중했다. 우리는 국경을 넘어 각자의 개성 있는 색깔을 조화롭게 어울려 마치 아름다운 수채화처럼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냈다.
처음 중국에 도착했을 때는 편견으로 가득 찬 나의 인식만큼 어색하고 겉도는 느낌을 감출 수 없었다. 음식, 날씨, 언어 등 많은 것들이 맞지 않은 옷을 입은 것처럼 불편했다. 특히, 젊은 세대답지 않게 중국은 후진국이라는 선입견을 갖고 있었던 나는 사소한 것들조차 부정적으로 받아들였다. 그러나 지금은 그때의 감정들이 얼마나 부끄러운지 고개를 들 수조차 없다.
나의 잘못된 인식은 중국 홈 스테이 가족들과 중국 스태프들이 보여준 따뜻하고 진실된 마음으로 인해 금세 사라졌다. 그분들의 애정과 사랑은 아직도 잊을 수가 없다. 누군가는 짧은 일정 동안 어떻게 그럴 수가 있느냐고 반문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진실된 대접과 사랑을 받아본 사람이라면 나의 고마운 마음에 깊이 공감할 것이다. 그분들에게 사죄하는 마음으로 치졸했던 나의 편견을 모두 버리고 한국으로 돌아가는 비행기에 올랐다.
친구들과 헤어지자 눈물이 났다.그 눈물은 보통의 경우처럼 슬픔과 아쉬움에 대한 눈물이 아니었다.어렵게만 느껴지던 일들을 달성해나가면서 얻은 영광의 눈물이었다.그리고 그 영광을 어울릴 수 없을 것만 같았던 낯선 친구들과 함께했기 때문에 기쁨이 더욱 컸다.우리가 함께한 시간은 한 폭의 수채화가 되어 오랫동안 마음속에 깊고 선명하게 자리 잡고 있을 것이다.
우리는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야 한다. 미루어온 일들을 다시 해야 하고, 치열한 삶으로 편입되어야 한다. 그러나 내가 다시 돌아가야 하는 일상은 조금 달라져 있을 것이다. 그 어느 때라도 돌아보면 미소 짓게 만드는 소중한 추억이 생겼기 때문이다.

글•정해근. 원주대학교 해양자원육성과 학생





Copyright ⓒ2003-2005 한국국제교류재단 All Rights Reserved
137-072 서울 서초구 서초2동 1376-1 외교센터빌딩 10층 / 02-2046-8500
webmaster@kf.or.kr   l   개인정보취급방침